질병관리본부, “휴가철 동남아 여행시 지카 감염 주의”

0
27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내국인의 76%는 동남아시아를 여행하는 중에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작년 3월 이후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된 사람은 총 21명이었고, 이중 16명(76%)이 동남아(필리핀 8명·베트남 4명·태국 3명·몰디브 1명)를 여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5명(24%)은 중남미(브라질·도미니카·과테말라·푸에르토리코·볼리비아 각 1명) 여행자였다.

확진자 성별은 남자 14명(67%), 여자 7명(33%)이었고, 임신부는 없었다. 연령대는 20대 7명, 30대 8명, 40대 3명, 50대 2명, 60대 1명으로, 20대에서 감염자가 가장 많았다.

주요 증상은 발진 20명(95%), 근육통 14명(67%), 발열 9명(43%), 관절통 7명(33%), 결막충혈 5명(24%), 무증상 감염자 1명이었다. 확진자 21명은 현재 건강이 모두 양호한 상태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동남아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우기로 접어들면서 감염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카 바이러스는 주로 숲모기(이집트숲모기 등)에 의해 사람에게 옮겨진다. 감염되면 열이 나거나 발진, 눈 충혈, 관절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3~7일 정도 이어진다.

예방을 위해서는 모기퇴치 제품을 사용하는 등 여행 중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밝은 색 긴팔 상의와 긴 바지를 착용하고, 향이 진한 화장품이나 향수 사용을 자제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지카바이러스 발생국을 방문한 뒤 입국 2주 안에 발진, 관절통, 근육통, 결막 충혈이 있으면, 곧바로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콜센터 1339)로 문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또 지카 바이러스가 성관계로 전염된 사례도 보고됐다며 지카 발생국가 방문자에게 귀국 후 6개월 동안 임신을 미루거나 성관계 때 콘돔을 사용하라고 권고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