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략자산 전개, 북 도발에 아주 강한 억지력”

0
39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제49차 한미안보협의회의 참석 차 방한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을 본관 접견실에서 접견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북한 핵·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안보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역할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매티스 장관의 한국 방문을 환영하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로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에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한반도 방위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매티스 장관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북한의 도발을 막고 반드시 핵을 포기하도록 해야 하는 공동의 당면 목표가 있다”면서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그 어느 때보다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안보와 평화’가 가장 중요한 바, “강한 안보 없이는 평화를 지킬 수도 만들어 갈 수도 없다”면서, “한·미는 현재와 같은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핵 억지능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한 미 전략자산의 순환배치 확대와 첨단 전략자산의 획득·개발 문제가 구체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매티스 장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매티스 장관은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일련의 미사일 도발 등 북한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집착이 한·미의 실질적 위협”이라고 하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방위를 위한 미국의 안보공약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면서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핵 억지능력을 강화해 나가는데 있어 송영무 장관과 더욱 긴밀히 협의해 나가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