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효심 오누이 ‘금빛 질주’ 부탁해

0
60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이 17일 오후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1000m 예선경기를 치르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이 석 달도 남지 않았다. 올림픽을 80여 일 앞둔 시점에서 17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차 월드컵’ 대회가 열렸다.

평창동계올림픽 전 마지막 국제대회인 이번 대회는 올림픽의 최종 리허설 무대로, 우리나라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번 4차 월드컵을 통해 올림픽 전 마지막으로 기량을 점검한다.

한국 쇼트트랙 간판인 심석희는 이날 오전 열린 ISU 쇼트트랙 4차 월드컵’ 둘째날 경기에서 여자예선 1000m에 출전해 조 1위로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심석희는 전날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2018 ISU(국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4차 대회에서 1500m와 500m 모두 예선 통과에 성공했다.

최민정은 17일 오후 목동아이스링크서 열린 대회 둘째 날 1000m 2차예선서 조 1위로 준준결승에 올랐다. 최민정은 전날 펼쳐진 1500m와 500m에서도 모두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이날 심석희와 최민정 두 선수 모두 안정적인 경기를 선보이며 여자 1000m 1, 2차 예선을 가볍게 통과했다.

심석희는 경기를 마친 뒤 믹스트존 인터뷰서 “예선이긴 하지만 긴장감을 놓지 않고 열심히 하고 있다”며 “컨디션 조절을 잘 해서 평창올림픽까지 좋은 결과가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 전에 치르는 마지막 월드컵 대회이니 만큼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예선을 치른 최민정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전 종목 본선에 올라가서 기분이 좋다 ”며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민정은 “평창 올림픽까지 남은 기간에 준비를 잘하겠다”며 “이번에 얻은 경험이 바탕이 돼 올림픽에 많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은 부상을 털어내고 올림픽을 향한 각오를 다졌다. 이날 임효준은 1000m 1차 예선 4조에서 1위를 기록했고, 2차 예선도 1위를 차지했다.

임효준은 전날 열린 2017~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남자 1500m 1, 2차 예선을 모두 조 1위로 통과하며 준결승에 안착했다.

이어 열린 500m 예선도 무난히 넘어 3라운드에 진출했다.

임효준은 레이스를 마친 뒤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열리는 월드컵이라서 기대감이 크다.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원래는 즐기는 마음으로 이번 대회에 나왔으나 안방에서 열리니까 욕심이 난다”면서 “아직 컨디션이 100%는 아니지만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날 임효준과 함께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에 나선 서이라, 황대헌 역시 각각 조 1위로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한편, 올림픽 전 한국에서 열리는 마지막 쇼트트랙 국제대회인 이번 대회는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국가별 엔트리를 확정하는 대회로. 40여개국 340여명의 최정예 선수들이 출전한다.

대회는 남녀 예선 경기뒤 18일에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남녀 1500m 준결승과 결승, 500m 준결승 ·결승, 대회 최종일인 19일에는 1000m 준결승과 결승, 남녀 계주 결승 경기가 열린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