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생존수영 2020년까지 전학년 확대

0
109

현재 3~5학년만 실시하던 초등학생 생존수영을 2020년까지 전 학년(1~6학년)으로 확대한다.

또한 체험교육이 재난대응에 효과적임을 감안, 전국 안전체험관을 2021년까지 22개를 새로 짓는다.

정부는 18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제1차 국민 안전교육 기본계획을 수립, 발표했다.

이번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관계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기관별로 ‘2018년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을 수립, 추진하게 된다.

그동안 국민 안전교육은 안전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과 학교 교육이 대부분이고,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은 미흡한 실정이었다.

영유아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살아가는 동안 필요한 68개 안전영역에 대한 교육 중 생활안전, 교통안전 중심으로만 일부 이뤄져왔고 체계적인 교육이 미흡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범정부적으로 생애주기별 안전교육을 추진하기 위해서 관계기관의 역할과 책무를 분명히 하고 기본방향을 제시해 법·제도의 정비와 필요한 교육 기반시설(인프라)을 갖추는 단계별 이행안(로드맵)을 수립하게 됐다.

이번에 수립된 국민 안전교육 기본계획은 ‘사람중심·생명존중의 안전한 사회 구현’이라는 구호 아래, ‘국민의 재난·안전사고 예방 및 대처능력 향상’을 목표로 한다.

목표 달성을 위한 6대 분야 15개 과제는 2022년까지 추진이 완료되며 주요 성과목표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초등학생 생존수영 대상 확대이다.

현재 3~5학년만 실시하던 생존수영을 2020년까지 전 학년(1~6학년)으로 확대, 어린이 사고 위험이 높은 물놀이 등에 대한 수상안전 능력을 배양시키기로 했다.

또한 전국 안전체험관을 2021년까지 22개를 신규 건립하며, 연간 체험교육 인원을 총인구(2016년 기준)의 5.6%인 289만 명에서 5년간 매년 20%씩 확대해 2022년에는 연간 703만 명을 교육해 재난안전 위기 대처능력을 향상시킨다.

아울러 생애주기별 안전교육 콘텐츠와 교육프로그램을 68개 영역 뿐만 아니라, 장애인·외국인·노인 등 안전약자를 위한 맞춤형으로 개발·보급하고 국민이 가정에서도 학습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국민 안전교육을 담당하는 전문 인력을 2022년까지 1만 명 양성하고, 안전 교육기관도 전국에 100개 이상을 지정·육성해 국민 안전교육을 지원한다. 교육부에서는 초·중·고등학교에서 연간 51차시 이상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학교 안전교육 만족도를 현재 75점에서 80점으로 높인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안전교육을 통해 재난발생시 자신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 할 수 있고, 나아가 이웃을 도울 수 있는 역량을 갖추기 위해 정부의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