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패류 날 것 먹지마세요”…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0
27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여수시 낙포동 사포부두 해수에서 올해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됨에 따라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분리된 비브리오패혈증균은 질병관리본부가 국내 해양환경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염, 국내 유행 감시 및 예방을 위해 11개 국립검역소 및 2개 시·도보건환경연구원(인천, 전남)과 연계한 ‘병원성비브리오균 실험실 감시사업’ 운영에 따른 결과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5~6월경 첫 환자를 시작으로 8~9월에 집중 발생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패혈균(Vibrio vulnificus)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으로 오염된 어패류를 먹거나 상처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될 수 있다.

감염되면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 발현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한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콜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50% 내외로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

◆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하기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다.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는다.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다음과 같은 사항을 준수한다.
-어패류는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한다.
-어패류는 85도 이상 가열처리한다.
*어패류는 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 동안 더 끓이고, 증기로 익히는 경우에는 9분 이상 더 요리해야 함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한다.

문의: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관리과 043-719-7123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