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의 날,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그리다

0
31
제23회 환경의 날 기념식에서 참가자들이 북 두드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환경부는 5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주제로 제23회 환경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은경 환경부 장관, 국회의원, 시민단체, 시민 등 각계 인사 8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환경의 날 주제는 ‘플라스틱 없는 하루’로 선정됐다. 유엔환경계획(UNEP)이 선정한 세계 환경의 날 주제인 ‘플라스틱 오염 퇴치(Beat Plastic Pollution)’와 국내 환경 현안을 반영한 것이다.

기념식 장소는 행사 주제를 고려해 결정했다.

문화비축기지는 40여 년간 석유비축기지로 일반인의 접근을 통제하던 곳을 재활용해 생태·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한 대표적인 도시재생공간으로 자원 재활용의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기념식에서는 환경보전에 공로가 큰 시민단체, 기업, 학교 등 사회 각 분야 유공자 38명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이어서 시민단체, 시민, 지방자치단체 등으로 구성된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협의회’ 발대식이 열리고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를 염원하는 공연이 펼쳐졌다.

이번 행사는 일회용품을 최소화하는 등 친환경적으로 진행했다.

행사 참가자가 다회용컵(텀블러)을 가져오면 커피를 무료로 제공하고 스테인리스 컵을 이용해 먹는물을 제공했다.

또 1회용 현수막이 아닌 나무로 만든 안내판과 부스를 설치하는 등 재활용을 고려한 기념행사가 되도록 노력했다.

아울러 환경의 달 6월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체험행사, 환경정화 활동 등 다양한 환경행사가 열린다.

국립생태원, 낙동강생물자원관 등 환경부 산하 생태탐방시설에서는 5일 하루 동안 입장료 50% 할인 행사를 실시한다.

전국 국립공원 직원 야영장 30곳에서는 5일부터 이틀간 시설 사용료 20%를 할인해 준다. 같은 기간 동안 북한산, 지리산, 소백산, 설악산 등 생태탐방원 4곳에서는 초등학생을 동반할 경우 체험 참가비가 무료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플라스틱 등 폐기물 문제에 대해 공감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국민 모두가 1회용품 줄이기, 올바른 분리배출 등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사회분위기가 조성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의 날’은 1972년 12월에 개최된 제27차 유엔 총회에서 그해 6월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렸던 ‘유엔 인간환경회의’를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우리나라는 1996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하고 정부 차원의 기념식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문의: 환경부 시민소통팀 044-201-6072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